날짜 없는 쪽지

신희원(갤러리도올 큐레이터)


최선의 방법은 그날그날 일어날 일들을 적어두는 것이다. 뚜렷하게 관찰하기 위하여 일기를 적을 것.아무리 하찮게 보이는 일이라도, 그 뉘앙스며 사소한 사실들을 놓치지 말 것. 특히 그것들을 분류 할 것. 내가 이 테이블, 저 거리, 저 사람들, 나의 담뱃갑을 어떻게 보는가를 써야만 한다. 왜냐하면 변한 것은 바로 ‘그것’이기 때문이다. 그 변화의 범위와 성질을 정확하게 결정지을 필요가 있다.
금요일
오후 3시. 3시다. 이 시간은 무엇을 하려고 해도 항상 너무 늦거나 너무 이른 시각이다. 오후의 어정쩡한 시간. 오늘은 참을 수가 없다. 냉랭한 태양이 유리창의 먼지를 희게 비추고 있다. 창백한, 희게 흐린 하늘. 오늘 아침 시냇물에 얼음이 얼었다.  - 사르트르 ‘구토’ 중에서 -

처음 이었다. 설치 장르가 난해하지 않으면서 그로테스크한 면으로 치우침 없이 어떤 정도를 보여주는 듯 한 공간 안 요소가 적절히 배치된 그런 작품은 처음 이었다. 입체, 설치라는 특성상 사물과 사물의 놓임이 상식 밖으로 자유로워 본래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는 반면 작가의 작품은 일상의 범주로 놓인 사물과 사물 간의 공간 쓰임이 돋보인다. 물론 무엇이다 라는 정의는 쉽게 내릴 수 없으나 작가가 늘 회화로서 표현 해온 여자 주인공 키키를 볼 때 세부 묘사 없이 배경으로 처리된 어두운 색감은 우울함이 강하다. 이와 함께 찾아오는 사물들, 이전에 선보여온 거울계단, 네온의 나무와 키키 글자는 마치 연극무대 위에 올려진 장치 같기도 했다. 추상 요소, 공간으로 찾아온 작품은 키키와 사물들이 자유롭게 배치될 때 무한한 이야기를 갖는다. 이곳은 삶이 지속되는 순간으로 확연하게 들어나지 않는 기억과 함께 감정이 오간다. 작가의 입장에서 기형도 시 중에서 ‘오래된 서적書籍’ 시를 특히 좋아하는 멜랑꼴리 melancholy 담론으로 주된 작업의 테마가 우울함 이다. 늘 자신의 정서를 확인하며 키키를 표현했고 오브제를 만들어 왔다. 개인, 초상이 아닌 조형 특성상 사실과 허구를 오간다. 약간은 거칠고 둘 이상 존재 하나 여전히 혼자인 고독함이 앞선 인물은 마치 사르트르의 구토에서 나오는 일기 처럼 현실 안에서 다른 이들과 어울리며 사물들을 바라보고 몰입 되면 롤랑바르트가 말한 주체적 상실로 우울감이 되어 돌아오는 작품 전체의 모호함은 지나치게 슬프지 않으면서 아름답기도 하다. 나르시즘적 요소라 볼 수 있는 인물과 오브제들은 추상 요소로 어울리며 작가에게 소통의 장으로 삶이 지속되는 한 극복되면 기쁘고 또 다른 정서와 만나 반복 되는 현실 이야기로 사소하고 중요한 명제들 이다. 경험과 기억, 의식의 구조를 확인하기 위해 철학가들은 난해함을 무장으로 수많은 주장을 펼쳐왔다. 프로이트는 무의식을 발견하고 타인을 욕망 한다는 라캉의 주제는 개인의 신념들이 모여 사회를 이루고 문화코드와 더불어 도시를 형성 시켰다. 이제 사물의 본질은 없고 복제한다 말하는 보드리야르의 이야기는 다른 이로부터 모든 것을 확인 받으려는 현실이 쇼윈도 안에 진열된 상품을 맹목적으로 소유 하려는 욕망 이기도 하다. 그러나 여전히 어느날 문득 찾아오는 상실, 우울한 인간의 정서는 반복된다. 혼자서는 살 수 없고 어울려 살아가야 하는 동시에 타인으로부터 받을 수 있는 상처와 극복은 결국 실존에 관한 이야기로 작가는 이 시점에서 세상을 바라본다. 월요일 오후 3시. -어떠한 공간 안에 사물들 그리고 나,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무수히 많은 기억이 오가고 삶의 일상에서 작품을 만들고 미래도 계획한다. 앞으로 남아있는 날들을 위해.

seojeongbae-19 복사본.jpg

Monday 3pm_30x60cm_Oil on wood_2015

Press Release for Seo Jeong-Bae’s solo exhibition

at Gallery Doll

Shin Hee-Won

 

The artist Seo Jeong-Bae presents the character of Kiki by painting, and completes the installation with objets to recall the memories and emotions that recur to us at every moment of life. Especially objets function as abstract elements to think about the melancholy and to look into this more clearly.

 

Undated Pages

The best thing would be to write down events from day to day. Keep a diary to see clearly – let none of the nuances or small happenings escape even though they might seem to mean nothing. And above all, classify them. I must tell how I see this table, this street, the people, my packet of tobacco, since those are the things which have changed. I must determine the exact extent and nature of this change.

 

Friday:

Three o’clock. Three o'clock is always too late or too early for anything you want to do. An odd moment in the afternoon. Today it is intolerable. A cold sun whitens the dust on the window-panes. Pale sky clouded with shite. The gutters were frozen this morning.

Excerpt from Jean-Paul Sartre « Nausea » 

 

First time. It was my first time to see an installation, neither abstruse nor biased to be grotesque, where elements in the space are properly disposed to show a certain balance. Usually an installation, due to its nature of three dimensional structures, is sometimes too liberal about the disposition of objets to find the original form. But the works of Seo Jeong-Bae is characterized by the remarkable usage of interspace between the objects disposed respecting the order of everyday life. While difficult to define, seeing the female protagonist Kiki always expressed by painting, the dark color in the background without any details described represents strongly a kind of melancholy.

     

And other things presented together, such as mirror stairs recurring in Seo’s works, neon trees and the letters ‘Kiki’ looked like setting on a theater stage. Such abstract elements and space in her works create infinite stories when Kiki and other objets are liberally disposed with them. Here is the moment where the life continues, where emotions are floating, tangled with vague memories. Particularly fond of the poem “The Old Book” written by the poet Gi Hyeong-Do, Seo Jeong-Bae has been working on the theme of melancholy. She has expressed Kiki and has created objets, always confirming her own sentiments, melancholy among others.

  

Except for a portrait of an individual, plastic art oscillates between reality and fiction. A bit harsh, existing together but still alone, Seo’s character, dominated by solitude, stares at things in relationships with other people in reality as described in the diary from “Nausea” by Sartre. When concentrated, the ambiguity general in the entire work returns as a melancholy, a ‘subjective loss’ by words of Roland Barthes. The ambiguity is not too sad, even beautiful. Characters and objets, which could be regarded as narcissistic elements, join each other as abstract elements. As long as the life continues for the artist as a place of communication, those elements are stories about reality, giving pleasure of overcoming and recurring mixed with other sentiments. They are trivial but important theses. To verify the structure of experience, memory and conscience, philosophers have stated numerous opinions with abstrusity as a weapon.

 

Freud raised the notion of unconscious mind; the theme of Lacan about desire of the other is reflected in the development of cities composed with diverse cultural codes, where individual beliefs gather to form a society. Our obsession to be recognized by other people and our blind desire to possess the products displayed in the show-window reminds us of Baudrillard’s statement that everything is mere simulacrum without essence. But still, an unexpected loss and human melancholy repeat. One cannot live alone but needs to be together while one can be hurt by others and needs to overcome. This story is eventually about existence. The artist stares at the world from this viewpoint.

 

Monday 3pm.

In a certain space, things and I, innumerable memories oscillating between the past and the present,

Creating my works in the daily routine of my life, as well as planning my future. For the days remaining.